【灭共헤드라인】 글로벌 灭共시대 서막!

翻译:皓铭

校对+编辑:美丽的新国都

原文:https://gnews.org/zh-hans/918676/

최근,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세계 보건기구 (WHO) 조사팀의 중공 바이러스 기원 추적조사 행동은 전세계를 우롱하고 있습니다. 미국을 제외한 유럽의 많은 영향력 있는 인사들은 바이러스가 중공 연구소에서 기원되였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우선, 프라하 대교구의 도미닉 두카(Dominik Duka) 추기경은 이달 초 있는 한 설교에서 중공 바이러스는 유출된 “생화학 무기”라고 선언하고, 전세계 군사전문가들은 이를 확신하고 있다. 그러나 그들은 감히 말하지 못하거나 아니면 말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틀이 지난 18일, 독일 함부르크 대학 (Universität Hamburg)의 공식 웹 사이트는 바이러스의 원인에 대한 광범위한 토론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이 대학의 나노 물리학 교 수인 로렌드(Roland Wiesendanger) 박사가 쓴 연구 보고서을 발표하였습니다. 홍콩대 옌리멍(Limeng Yan)박사의 바이러스 원인에 대한 두편의 보고서를 포함하여 많은 문서를 참조한 이 연구 보고서에서 그는 이번 세계적 팬더믹은 우한(wuhan)연구소 사고에 의해 유출된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게 되였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바이러스를 전파한 진실의 기원에 대해 제이미 메츨(Jamie Metzl) WHO 고문은 AFP와의 인터뷰에서 WHO 내부자들 역시 WHO 전문가팀의 바이러스 원인 조사에 대한 발언과 입장에 증거가 부족하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유전학에 대한 개인적인 연구와 중공 정부에 대한 그의 이해를 바탕으로 전염병의 초기에도 그 자신은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유출되였고 음모론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는 그는 사건을 은폐하고 독립적인 조사를 차단하려는 중공의 시도는 용납할 수 없으며 바이러스의 출처는 반드시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마지막으로 Jamie 메츨 고문은 바이든 행정부에 민주 국가들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연합조사 및 초당파 공동위원회를 신설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만약 바이러스 사건이 유엔에 제출되면 생화학 무기에 관한 유엔의 심사관에게 충분한 권한이 주어질 것입니다.

전 세계적인 팬더믹이 발생한지 1 년이 넘었습니다. 2020 년 1 월 19 일부터 옌박사는 루더 미디어(LUDE MIDEA)를 통해 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파와 엄청난 팬더믹이 폭발할 것이라고 경고해 왔습니다. 그리고 “바이러스는 중공 군사연구소에서 나온 것입니다” 와 “바이러스는 중국 공산당이 만든 초한계(超限)생화학 무기”라는 두편의 메가톤급 보고서를 발표하였습니다.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한 이 두편의 보고서는 미국에서 세계로 빠르게 퍼져 나아가 갈 수록 많은 사람들을 깨여나게 하고 있습니다.  또한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은 사임하기 전날, 바이러스는 중공 군사연구소에서 비롯되였다는 점을 지적하고 바이러스 원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보장하기 위해 WHO 전문가팀을 중공국 우한에 파견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중공은 WHO전문가팀을 제멋대로 조종하여 바이러스의 기원 사실을 은폐하고 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행위는 비열하기 짝이 없으며 세계적 팬더믹 초기때보다도 더욱 오만해진 중공은 이제 전세계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글로벌 정의의 동맹은 그들의 음모와 속임 수를 속속히 까밝혀 바이러스는 중공이 만든 생화학 무기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체코의 대주교와 독일 함부르크 대학교 수가 용감히 나선 것은 글로벌 동맹이 “바이러스로 중공을 소멸” 하려는 쓰나미 같은 서막일 것입니다.

+2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